기사 메일전송
[소통과협업] 천안시 동남구치매안심센터, 치매노인 사고예방 간담회 - 천안동남경찰서 남산지구대와 치매노인 사고예방 위한 구체적인 협력방안 논의
  • 기사등록 2019-08-06 16:16:43
기사수정

[라이프타임즈 = 김가은 기자] 천안시동남구치매안심센터가 지난 5일 천안동남경찰서 남산지구대와 치매노인 사고예방 등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실무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는 일선에서 근무하는 경찰관과 치매안심센터 실무자가 참석해 치매노인 사고예방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사진 = 천안시동남구치매안심센터)지난 17일 원성2동 치매안심마을 운영을 위한 민·관 기관 대표 협의회 이후 20일 만에 열린 이번 간담회는 일선에서 근무하는 경찰관과 치매안심센터 실무자가 참석해 치매노인 사고예방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원달호 남산지구대장은 “원성2동 치매안심마을의 안전관리 향상을 위한 순찰을 강화하고 사전등록서비스를 받고자 지구대에 방문하는 치매 노인을 치매안심센터에 연계하는 등 치매안심센터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자 동남구보건소장은 “무엇보다 거리에서 위험에 처해 있는 치매노인을 본다면 곧바로 112 혹은 182에 신고해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치매노인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높아져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간담회 후에는 지구대원들 모두 치매파트너로 등록했으며, 치매안심센터와 치매 노인 실종·발견 사례에 대해 공유하고 양 기관이 추진하는 치매노인 안전관리 서비스에 대해 함께 홍보해 나가기로 했다.

치매노인 안전관리 서비스는 위치추적장치가 탑재된 배회감지기 지원, 지문 등 사전등록서비스, 고유번호가 있는 인식표 보급 등이 있다.

동남구·서북구치매안심센터가 추진하는 인식표 보급사업은 치매환자 등 배회증상으로 실종위험이 있는 60세 이상 노인에게 옷에 부착하는 인식표를 지급하는 것으로, 인식표에는 노인의 이름과 연락처 등의 정보가 담긴 고유번호, 기관의 전화번호가 표기돼 있다.

지문 등 사전등록서비스는 경찰시스템에 미리 치매노인의 지문, 사진, 보호자 연락처, 신상정보를 등록해 실종을 예방하고 실종 시에는 등록된 자료를 이용해 안전하게 노인이 가정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elifetimes.co.kr/news/view.php?idx=1208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수시모집] 충남大, 9.32대1 역대 최고 경쟁률 경신
  •  기사 이미지 [수시모집] 한남大, 최종경쟁률 4.81대 1 소폭상승
  •  기사 이미지 [수시모집] 한밭大, 9511명 지원 6.61대1 경쟁률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