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건강 칼럼]기면증 환자 증가...시간·장소 가리지 않는 졸음 - 일상생활 지장 주는 극심한 피로와 졸음, 수면장애 의심해봐야
  • 기사등록 2019-03-26 17:07:09
기사수정



기면증 환자가 최근에 크게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 추위가 물러나 따뜻한 봄이 되면 몸이 나른해지고 졸음이 쏟아지는 ‘춘곤증’을 경험한다. 또 대입을 준비하는 고등학생부터 잦은 야근과 회식이 반복되는 직장인까지 풀리지 않는 피로에 시달리거나 시도 때도 없이 졸린 사람이 많아졌다. 


이같은 졸음의 원인을 수면부족으로만 생각하는 경우도 적잖은데, 시차에 적응하지 못한 것처럼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갑자기 잠에 빠지는 질환인 기면증으로 하루하루 잠과의 힘겨운 사투를 벌이는 이들이 많다. 기면증은 따뜻한 봄날이 되면 자주 피곤해지고 오후에 졸음을 호소하는 춘곤증이나, 보통 점심식사 후 몸이 나른해지고 졸음이 오는 식곤증, 전날 잠을 제대로 못 자 낮에 졸음이 오는 것 등과는 다른 차원의 질병이다.


운전을 주 업으로 하는 영업사원 김모씨는 최근 낮 운전 시 쏟아지는 졸음 때문에 사고를 당할 뻔한 아찔한 경험을 했다. 처음에는 춘곤증이라고 생각했는데 제어할 수 없는 계속된 졸음 때문에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일상생활 지장 주는 극심한 피로와 졸음, 수면장애 의심해봐야
겨울이 지나고 따뜻한 봄이 오기 시작하면 온몸이 나른해지고 이유 없이 졸음이 쏟아지는 춘곤증을 겪곤 한다. 춘곤증은 겨울에 적응했던 신체가 봄이라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겨울동안 위축되어 있던 신진대사가 봄을 맞아 활발해지면서 신체의 일시적인 환경 부적응에 의해 나타난다. 즉, 춘곤증은 의학적인 질병이 아니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 중에 나타나는 일종의 생리적인 피로감이다.
그러나 단순히 능률이 떨어지고 나른한 정도가 아니라 일상생활이 힘들 정도의 극심한 피로, 심한 졸음증이 지속되는 경우에는 춘곤증이 아닌 수면장애를 의심해봐야 한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수면클리닉 정유진 교수(신경과)의 도움말로 의학적으로 원치 않는 시간에 졸리고 이로 인해 낮 동안의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과도한 주간졸림증’, ‘병적 졸림증’에 대해 알아본다.



주간졸림증의 가장 흔한 원인은 수면부족
일반적으로 주간졸림증의 가장 흔한 원인은 수면부족이다. 그 밖에 흔한 원인으로 수면 분절을 일으키는 수면무호흡증과 같은 수면 관련 호흡장애, 수면과 각성을 조절하는 일주기 리듬 장애, 주기적 사지운동증과 같은 수면 관련 운동장애 등 다양한 수면장애 있다. 또한 기면병과 같은 일차성 수면장애에서도 주간졸림증이 흔하게 동반한다. 이외에도 두부외상이나 퇴행성 뇌질환 등의 중추신경계 장애, 만성적인 내과적 장애, 우울증과 같은 정신 장애, 약물의 부작용 등이 주간졸림증을 유발할 수 있다.



생활습관 외 다른 원인이 의심되면 수면다원검사 시행
모든 의학적 상태의 평가와 마찬가지로 주간졸림증의 진단 또한 정확한 병력 조사로부터 시작된다. 의사는 환자에게 매일의 수면 패턴, 밤에 자다가 깨는 횟수와 시간, 잠드는 데 걸리는 시간, 코골이, 타인에 의한 수면 중 무호흡의 목격, 낮잠 횟수 및 시간, 하지불안 증후군의 증상, 수면 중 주기적 사지운동, 현재 앓고 있거나 과거 앓았던 질병, 복용 중인 약물 등에 대한 자세한 질문을 하게 된다. 또한 환자의 졸림 증상을 선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여러 설문지 척도들을 이용하기도 한다. 졸린 정도를 주관적으로 평가하는 척도들 중 가장 흔히 사용되는 주간졸음 자가 평가 척도가 과도한 졸림을 가진 환자의 선별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다.
이 뿐만 아니라 수면 일지를 작성은 환자의 수면 패턴과 일주기 리듬을 조사하는데 도움이 된다. 만약 수면 시간에 대한 믿을 만한 정보를 얻기 어렵거나 보다 객관적인 평가가 필요할 경우, 손목에 차고 생활하는 시계 모양의 검사 도구로 움직임을 기록하는 장치인 ‘수면-각성 활동 기록기’를 적용할 수도 있다.
병력조사 및 설문지 평가에서 수면부족과 같은 생활습관에 의한 졸음이 아니라 다른 원인이 있을 것으로 의심된다면 수면다원검사를 시행해 수면 분절을 야기하는 다양한 수면장애에 대해서 평가하게 된다. 또한 기면증을 감별하기 위해서 입면잠복기반복검사를 추가 시행하기도 한다.



일상생활 악영향 끼치면 수면전문의 찾아야
주간졸림증의 치료는 그 원인에 따라 매우 다양하다. 수면 부족에 의한 주간 졸림증의 경우 수면 시간을 늘리고, 규칙적인 시간에 취침과 기상을 하는 등 수면위생을 바로 잡는 치료가 우선되어야 한다. 또한 주간에 계획적인 소량의 낮잠을 취하는 것도 주간졸림증 호전에 효과적일 수 있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수면클리닉 정유진 교수는 “주간졸림증은 다양한 질환이나 상태에 의해 야기될 수 있는 매우 흔한 증상으로 사회적, 직업적, 개인적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증상"이라고 말하며 “대개 정확한 진단과 원인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통해 호전 가능하기 때문에 4주 이상 일상생활에 악영향을 미치는 주간졸림증이 지속된다면 수면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대전성모병원 수면클리닉 정유진 교수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elifetimes.co.kr/news/view.php?idx=840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전 동구, 여름철 7개 중점분야 안전종합대책 ‘총력’
  •  기사 이미지 대전도시공사 착한일터 현판 전달
  •  기사 이미지 ‘대전방문의 해’ 성공추진, 대전시 - 코레일과 ‘맞손’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