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꽃내음가득] 철쭉과 장미의 향연, '2019 장미길의 향연' - 제37회 소백산철쭉제와 더불어 장미화분 교환 이벤트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 제공
  • 기사등록 2019-05-20 20:59:36
기사수정

[라이프타임즈 = 황정훈 기자] 단양군은 오는 25일 단양강변을 따라 펼쳐진 장미길에서 '2019 장미길의 향연'을 연다.

군에 따르면 단양읍 단양고등학교∼상진리에 이르는 1.2㎞ 구간의 장미길은 각기 다른 꽃말과 색을 가진 1만5천여 그루의 장미로 해마다 5월이 되면 관광명소가 된다.

총 1.2㎞ 장미길 중 약 400m는 터널을 이뤄 황홀함이 있고 장미벽을 이루는 단양고등학교 담장길 구간은 편안함을 준다.


 단양읍 단양고등학교∼상진리에 이르는 1.2㎞ 구간의 장미길에 1만5천여 그루의 장미로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장미꽃을 만끽하고 있다.(사진 = 단양군)장미가 하나둘씩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한 장미길에는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맞은편 양백산과 양백폭포, 탁 트인 단양강과 어우러진 형형색색 장밋빛으로 물든 장미길은 단양읍 상상의 거리 일원에서 열리는 제37회 소백산철쭉제와 더불어 도심 곳곳 가는 곳마다 꽃길이 펼쳐진다.


행사를 주관하난 단양읍과 단양읍주민자치위원회 관계자는 "장미길의 향연은 가족·연인과 함께 추억도 쌓고 장미 향기에도 흠뻑 취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미길의 향연은 오후 6시 식전행사와 개막식을 시작으로 단양읍 주민자치위원 및 지역 주민이 찍은 작품 전시, 지역 가수의 음악 공연, 하트 포토존, 장미터널 속 인조장미를 찾아오는 관광객에게 장미화분을 교환해주는 이벤트 등 10여개의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더해 행사에 재미를 더한다.

장미길 가장자리에 위치한 장미공원에서는 비눗방울 만들기와 대형 새총 쏘기 등 체험 행사가 치러질 예정으로 어린아이들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간직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장미길 행사장 입구와 난간에 600개의 꽃모양 바람개비와 풍선을 설치해 흥겨운 축제 분위기를 연출한다.

단양읍 도전리 장미길 입구에선 먹거리 장터가 열리고 오미자 시음회도 마련된다.

밤이 되면 장미길은 바닥에 설치된 조명과 정원등이 어우러져 주간에는 볼 수 없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23∼26일 4일간 단양소백산철쭉제가 열리고 인근에 만천하스카이워크와 단양강잔도 등 관광명소가 있어 함께 즐길 수 있다.

2009년에 조성된 장미길은 자전거 전용도로와 파고라 설치를 비롯해 해마다 관광 편의 시설을 보강하고 있다.

단양호변의 시원한 바람과 황홀한 조명을 벗 삼아 건강을 챙기고 하루에 지친 마음을 달래려는 지역 주민들의 산책코스로 애용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elifetimes.co.kr/news/view.php?idx=958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수시모집] 충남大, 9.32대1 역대 최고 경쟁률 경신
  •  기사 이미지 [수시모집] 한남大, 최종경쟁률 4.81대 1 소폭상승
  •  기사 이미지 [수시모집] 한밭大, 9511명 지원 6.61대1 경쟁률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신문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